최근 소식
2018.01.12 11:44

"주님을 씁시다"

조회 수 494 댓글 0
Extra Form
주보날짜 2018-01-14
목회자 성명 채수희 전도사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“주님을 씁시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채수희 전도사


   케냐에서 사역하시는 안정규 선교사님은 앞을 못 보시는 장애를 갖고 계시다고 합니다. 그 분이 사역보고를 하러 교회에 다니시면 교인들이 그렇게 우신답니다. 안 선교사님의 사역 내용을 듣고 은혜를 받아서가 아니라 그 분이 맹인이신데 고생이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랍니다. 그게 불쌍하다고 말입니다. 그런 상황에서 안 선교사님은 강하게 말씀하신답니다. “나 고생 안합니다. 불쌍하지도 않습니다. 이 세상에 보이는 것과 영원한 실재를 연결하지 마십시요

   우리가 정말 놓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주님입니다. 아프리카를 뒤집어 놓으러 갔다가 제가 뒤집어졌습니다. ‘하나님 저를 써주십시요라고 기도했더니 나를 더 써달라고 하셨습니다유기성 목사님의 예수와 하나가 되게 하라는 책의 일부분입니다.

   주의 일을 한다고 하지만 나의 일주님의 일로 둔갑할 때는 없을까요? 종이라고 말하면서 내 마음대로 일을 하고 있진 않은지 돌아보게 되는 예화입니다. 진정 불쌍한 것은 물리적으로 경제적으로 상황적으로 안되고 부족하고 반대에 부딪히는 것이 아닙니다. 그 가운데서 주님의 뜻이 완전히 있는지 아닌지를 확인했다면 밖에서 부는 바람소리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. 오히려 밖에서 들리는 소리 때문에 무너지는 연약한 마음이 더 두려운 것입니다. 그 속에는 주님을 놓치고 우리와 함께 하시고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일을 무시하는 불신앙이 터를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.

   주의 일을 하는 는 중요합니다. 하지만 주의 일에서 더 중요한 것은 입니다. 지금 귀를 기울여야만 하는 것은 바람소리가 아니라 주님의 소리 입니다. 지금 내가 열심히 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님께서 일하시도록 주님을 써야 하지 않겠습니까? 나를 더 써 달라내가 아닌 주님께 완전히 순종하고 싶습니다.

 


목회 칼럼

주보에 매주 기제되는 목회칼럼의 내용입니다.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주보날짜 목회자 성명 조회 수
261 “부모님을 공경하는 자가 되자” 2018-05-20 이기봉 전도사 14
260 "소망부의 소망" 2018-05-13 주용성 목사 43
259 “God Rules” 2018-05-06 Arlene Gordon 65
258 “Christianity and depression” 2018-04-29 권아론 전도사 78
257 깊이 파는 사람들 2018-04-22 김창욱 전도사 123
256 “힘이 없고 연약한 자들의 노래” 2018-04-15 채수희 전도사 147
255 "믿음의 덕이란?" 2018-04-08 이기봉 전도사 159
254 “예수님은 부활의 첫 열매” 2018-04-01 주용성 목사 189
253 “Voices in the Crowd” 2018-03-25 Arlene Gordon 222
252 ‘YOU ARE PRECIOUS’ 2018-03-18 Aaron Kwon 전도사 183
251 “그러면 내 이웃이 누구니이까” 2018-03-04 김창욱 전도사 241
250 "감동과 도전을 그대 품에" 2018-02-25 채수희 전도사 233
249 "잣나무 신앙" 2018-02-18 이기봉 전도사 303
248 "Loving One Another” 2018-02-11 Rev. Arlene Gordon 253
247 “I know I am loved by the King” 2018-02-04 Pastor Aaron Kwon 331
246 "내가 닮아 가고 싶은 사람" 2018-01-28 주용성 목사 321
» "주님을 씁시다" 2018-01-14 채수희 전도사 494
244 “새해, 큰 비젼보다는 그저 작은 섬김으로” 2018-01-07 이기봉 403
243 “For Unto Us a Child is Born” 2017-12-31 Rev. Arlene Gordon 550
242 "Merry Christmas" 2017-12-24 Aaron Kwon 전도사 398
목록
Board Pagination ‹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›
/ 14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Designed by sketchbooks.co.kr / sketchbook5 board skin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Sketchbook5, 스케치북5






장